협회소개
협회뉴스
협력기관
교육·문화
생활·건강
여가·여행
농업·수산
패션·뷰티
스토리텔링
쇼핑·강좌신청

교육·문화

  1. 교육

    - 교육
    - 도서
  2. 문화

    - 수필
    - 시
    - 공연
    - 포토갤러리

0 / 80Byte

평일 Am09:00 ~ Pm06:00
점심 Pm12:00 ~ Pm01:00
주말/공휴일은 휴무입니다

문화

공연
이전 목록 다음

동양화가 윤영경, ‘제8회 개인전’ 개최

 
2016.11.25 11:04  
45m 대작 강산무진 선보일 예정

동양화가 윤영경이 23~29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그림손에서 제8회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 ‘강산무진’(江山無盡)은 ‘강산은 끝이 없다’는 뜻으로 150cm 폭의 종이 30장을 잇대어 그린 총 길이 45m에 달하는 대작이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이를 부분 부분 끊어서 보여준다.

윤영경은 높은 곳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것처럼 그리는 방법인 부감법(俯瞰法)을 사용해 한반도의 토산을 묘사했다. 그의 수묵산수는 화가가 위에서 내려다 본 경치인 동시에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보편적인 풍경이다. 

 
 

20161121145344_8376487851.jpg

 

특히 작가는 종이의 뒷면에 그림을 그리는 독특한 방식을 사용했으며 여러 번 칠한 먹색의 깊이를 잘 볼 수 있도록 그림을 뒤집었다.

탁현규 간송미술관 연구관은 “수묵산수를 뒤집어 얻는 효과는 둘이다”며 “첫째는 산천과 마을이 흐릿하고 희미하게 보인다. 꿈속에서 고향산천을 본 듯이 몽롱하다. 눈에 딱 잡히지 않아 더욱 아득하고 그립다”고 평론글에서 밝혔다.

이어 “두번째는 경물의 빛이 어슴프레한 것”이라며 “하루에서 경물이 가장 아름다워 보일 때는 동틀 무렵과 해질 무렵이다. 어둠에서 깨어날 때 어둠 속으로 잠겨들 때 모든 경물은 노을 한빛으로 물들어 주변과 하나가 된다. 윤영경의 ‘강산무진’은 노을빛에 잠겨있는 꿈속에서도 늘 그리워하는 우리 모두의 고향산천”이라고 말했다.

이화여대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마친 윤영경은 국내외에서 수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현재 이화여대 동양화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출처: 채연회

덧글 0 개
번호
제목
등록일
5 서강대 언론대학원 사진 동아리 ‘빛그림’, 16일부터 전시회 개… 2016-11-25
4 싱가포르항공-싱가포르관광청, 싱가포르 출사원정대 사진 전시회… 2016-11-25
3 수묵담채를 닮은 작자가 말하는 인생 2016-11-25
2 동양화가 윤영경, ‘제8회 개인전’ 개최 2016-11-25
1 박지숙 개인전 ‘Auspicious Moment’ 12월 1일 개막 2016-11-25
copyright ⓒ senior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