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개
협회뉴스
협력기관
교육·문화
생활·건강
여가·여행
농업·수산
패션·뷰티
스토리텔링
쇼핑·강좌신청

정치경제

사회문화

건강의료

시니어복지

0 / 80Byte

평일 Am09:00 ~ Pm06:00
점심 Pm12:00 ~ Pm01:00
주말/공휴일은 휴무입니다

협회뉴스

건강의료
이전 목록 다음

농진청, 항암·항균 기능성 색소 만드는 신종 미생물 찾아

 
2017.01.16 13:36  

 

항암·항균·항산화 등의 기능성을 가진 색소 물질을 만드는 신종 미생물을 발견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우리나라 토양에서 청보라색의 색소 물질인 ‘비올라세인(Violacein)’을 생산하는 신종 미생물 ‘마실리아(Massilia) EP15214’를 발견하면서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조건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비올라세인은 항암, 항균, 항산화, 항바이러스 등 다양한 의약적 기능이 보고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색소 화장품 및 식품 색소첨가제로 활용이 가능해 산업적으로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물질이다.

1.jpg▲ 신종 미생물 ‘마실리아 EP15214’.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이번에 발견한 ‘마실리아 EP15214’는 영양 상태가 부족한 토양에서 생장하는 균주로 기존에 보고된 비올라세인 생산 균주들과 계통적으로 분리된 신종이다.

실험결과 25℃에서 최적의 성장을 보였으며 이 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균의 성장이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합성배지에서 배양하면 4일 안에 리터당 100mg의 비올라세인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일본 연구팀이 발견한 미생물인 ‘마실리아 sp. BS-1’을 이용한 리터당 생산량 40mg보다 2.5배 많은 것이다.

농촌진흥청은 ‘마실리아 EP15214’에 대해 특허등록을 완료했고 비올라세인 합성 유전자에 대한 고유 지적 재산권도 획득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생물소재공학과 이창묵 농업연구사는 “이번에 발견한 신종 미생물은 식·의약용 등 산업적 활용도가 높은 비올라세인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국내 원천 소재로써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글 0 개
번호
제목
등록일
14 가정용 혈압계, 저렴한 제품도 혈압 정확도 문제 없어 2018-05-24
13 날아다니는 응급실 '닥터헬기' 경기도에 뜬다 2018-05-24
12 봄철 미세먼지 줄이기, 전국에서 차량 배출가스 집중단속 2018-05-08
11 시골에 계신 부모님 건강, 스마트폰으로 살펴본다 2017-02-11
10 농진청, 항암·항균 기능성 색소 만드는 신종 미생물 찾아 2017-01-16
9 돼지 간 이용해 면역 거부반응 없는 인공 간 기술 개발 성공 2017-01-16
8 담배값 경고그림,12월 23일 부터 의무적 표기 2016-12-30
7 겨울철 미세먼지 뇌졸중 위험도 높인다 2016-12-20
6 환경요인에 의한 자폐증, 3세대에 걸쳐 유전 가능 2016-12-08
5 자생식물 울릉국화, 노화 예방 효과 우수해 2016-12-01
 1  2  
copyright ⓒ humanita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